logo
 
home english webmail
 
인사말
회사연혁
홈 < 커뮤니티 < 고객센터
 
번 호 제 목 이 름 작성일 조 회
29 봄이 오는 길 최희진 2016.03.09 641
봄이 오는 길

상처가 깊고 수줍은 땅에
따뜻한 바람이 아직 불지 않는다
두려워 문은 닫혀있고
정적이 주변을 에워싼 채
가끔씩 흩뿌리는 눈발에
메마른 눈길 던진다
햇살이 진해지고
풀려 나른한 몸
물을 마시며 기다린다
나비와의 입맞춤, 현기증,
수태의 시간을
외롭고 아픈 마음의 끈이 풀리어
몸살은 이미 시작되고
신열이 끓는 곳마다
열꽃이 난개한다



.
.
.

Reply  Modify  Delete  List
No Subject Name Date Hit
[공지] 고객센터 이용안내 한독하이테크 2012.09.27 1562
[공지] 한독하이테크에 많은 조언과 관심 부탁드립... 한독하이테크 2010.04.01 2295
14 봄이 오는 길 최희진 2016.03.09 641
13 영혼의 사랑 김연수 2015.12.23 696
12 봄과원 강유희 2015.12.18 620
11 구매당당자님께 원일상공 2015.04.10 1004
10 중고산업기계 (절단기,절곡기) 기술만족 2014.09.17 772
9 철강전문 직거래장터 '디피에스앤티' 오픈 디피에스앤티 2014.06.27 851
8 거미크레인 카고크레인 임대및매매 신현건설 2013.11.25 1945
7 기업경영risk관리 진상인 2013.09.28 703
6 중국인 채용 관련 문의 김태식 2013.07.07 927
5 ★ 떡국 떡 무료나눔 행사 ★ 동화주택 2013.02.26 837

Previous writing | 1 | 2 | Next writing Write

 
address copyright